본문 바로가기

사진 갤러리

서울, 공주, 경주까지 달려 런저니 메달을 빼앗다.

 

  가장 멀리 다녀왔다. 메달을 위해 멀리 다녀왔다. 함께 만들었다. 아마 가장 멀리까지 온 게 아닌가 싶다. 대회는 따로 정리를 하겠지만, 그럴 수 있다면, 일단 긴 시간 달려서, 작지만 스스로 끝까지 매달려 빼앗은 메달이다. 

 

 '런 저니(Run Journey·달리기 여행)' 메달은 3월 서울국제마라톤(‘01’), 9월 공주백제마라톤(‘02’), 10월 경주국제마라톤(‘03’) 등 세 개 대회를 완주한 참가자만이 받을 수 있다. 서울국제마라톤을 대회 넘버 ‘01’, 9월 공주백제마라톤을 ‘02’, 10월 경주국제마라톤을 ‘03’으로 매겨 시즌 달리기의 여정을 완수해야 한다. 메달 디자인은 각 대회 콘셉트 컬러인 레드(서울), 그린(공주), 블루(경주)를 사용했고, 3개 도시의 랜드마크를 가로선으로 간결하게 표현했다. 목걸이 줄에는 3개 대회 로고와 런저니 마크가 새겨져 있다.

 

  가장 좋은 봄날에 동아마라톤을 허벅지 부상으로 달리지 못했다. 선배가 뻐꾸기(정식대회에 등록하지 않고 배번을 양도받아서 대신 뛰거나, 배번없이 뛰는 경우를 뻐꾸기로 달린다고 한다. 보통 대회 신청을 하고 부득이 참가하지 못하는 사람을 대신하여 달린다)로 대신 달렸다. 악명높은 공주 마라톤을 완주하고, 마지막 대회인 경주 마라톤 하프를 달렸다. 기록은 1:55:38. -見河-

 

 

문제의 경주 마라톤 완주 메달. 메달 뒷면, 사진의 오른쪽 메달 2019 아래 GYEOGNJU 가 잘못 표기되어서(원래 GYEONGJU) 메달을 새로 보내준다고 한다. 목걸이는 그대로 쓰고.

 

 

사진 왼쪽부터 런저니메달, 서울마라톤, 공주백제마라톤, 경주마라톤 메달

 

 

 

 

더욱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이 글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