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료-메디컬

당뇨 치료의 정석 - 인슐린 펌프 치료법 종래 인슐린요법이 합병증 예방에 큰 효과가 없다는 결점을 보완한 것이 휴대용 인슐린펌프 입니다. 이 인슐린펌프는 췌장과 같은 구실을 하는 의료기기로 몸 밖에 부착함으로써 인슐린을 적절히 공급해 정상혈당을 유지하고 그동안 췌장기능을 서서히 회복시키는 역할을 합니다.다나 인슐린 펌프이러한 인슐린펌프 즉 지속적 피하 인슐린 주입법(Continuous subcutaneous insulin infusion)은 정상혈당 또는 정상에 가까운 혈당의 유지를 원하는 당뇨환자에게 인슐린펌프를 통하여 인슐린을 거의 생리적 수준에 맞게 공급하는 방법이며, 인슐린은 두 가지 방식으로 주입이 됩니다.① 24시간 정상 혈당 유지를 위해 기초주입량 (basal rate)을 지속적으로 주입② 식후 고혈당을 방지하기 위해 식사량 (me..
공복혈당·당화혈색소 높은 고령자 당뇨위험 26배 공복혈당·당화혈색소 높은 고령자 당뇨위험 26배공복혈당장애(IFG) 및 HbA1c치가 높은 고령자는 정상인 고령자에 비해 7년 간 당뇨병 발병 위험이 각각 6배, 11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IFG와 HbA1c가 모두 높은 고령자는 정상인 사람에 비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6배 높았다.미국 예일대학 내분비내과 카시아 립스카(Kasia J. Lipska) 교수는 고령자의 당뇨병 발병을 예측하는데 공복혈당장애(IFG), HbA1c 또는 양쪽을 병용한 경우 중 어떤게 좋은지를 검토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Diabetes Care에 발표했다.립스카 교수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일반적으로 IFG[공복혈당(FPG) 100~125mg/dL]가 당뇨병 위험이 높은 사람으로 간주되고 있다. 최근 가이드라인에서는 ..
당뇨병의 합병증을 조기발견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당뇨병은 완치되는 병이 아니고, 효과적인 관리가 필수적인 병으로 당뇨병 치료의 목표는 고혈당에 따른 증상 해소와 함께 궁극적으로 당뇨병성 만성 합병증을 예방하고, 그 악화를 지연시키는데 있다[2]. 하지만 당뇨병의 합병증은 환자에게 불편한 증상없이 진행될 수 있으며, 일단 발병하게 되면 대부분 합병증의 진행을 늦출 뿐 치료가 되지 않기 때문에 미리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따라서 적절한 투약과 질적인 관리를 통해 혈당 수준을 가능한 한 정상에 가깝게 유지해야 하며,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므로써 보다 적극적이고,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고, 합병증의 발병위험도 감소시킬 수 있다.몇 가지 합병증 관련 항목들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것은 합병증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당뇨병환자의 ..
당뇨병성 케톤산혈증에 대해 알아보자 당뇨병성 케톤산혈증우리 몸에 인슐린이 부족한 상태가 심각해지면 당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할 수 없게 되어 몸 속에 저장된 지방을 분해해 에너지로 사용하게 된다. 이렇게 비정상적으로 포도당 대사의 과정이 일어나면 아세톤(케톤체) 같은 산성대사물질이 혈액에 축적된다. 그러면 자연히 피는 산성으로 바뀌고 소변량이 증가하게 되는데 호흡과 심박동이 빨라져 혼수상태까지 이른다.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르는 당뇨병성 케톤산혈증은 당뇨병 환자에서 발생하는 가장 중요한 급성 대사성 합병증으로 신체에 필요한 에너지를 당보다 지방을 사용함으로써 야기되는 지나친 혈류속의 산대사물의 축적과 수분과 당의 손실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케톤이란 체내의 지방산이 대사되어 형성된 물질로, 인슐린이 부족하고, 에피네프린, 노르에피네프린, 코..
삼성 의료·헬스케어 신성장동력 육성 - 10년내 의료기기 글로벌 톱으로 도약 삼성 "의료·헬스케어 신성장동력 육성"중국 보아오포럼에서 “고령화로 급증한 의료비 낮출 솔루션 찾아내면 큰 기회" 삼성 “10년내 의료IT 글로벌기업 변신”이재용 부회장… 모바일·의료헬스 접목 엄청난 사업 기회 "삼성이 의료 및 헬스케어 분야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기 위해 많은 연구개발 자원을 투입하고 있다"고 언급. "고령화 문제로 의료비 지출이 급격히 늘어 각국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의료비를 낮추는 솔루션을 찾아내면 큰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강조. "모바일기술을 기반으로 병원과 의사, 환자를 실시간 연결하거나 자가 진단할 수 있는 응용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정부와 협력하고 병원과 보험사, 제약사와 합작을 추진하는 등 광범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언급. "스마트..
당뇨인이라면 더 조심해야 할 우울증 당뇨인이라면 더 조심해야 할 우울증보통 사람들은 기쁨과 슬픔, 분노와 평화 같은 감정을 반복적으로 겪으며 살아간다. 우울한 감정도 흔히 느낄 수 있지만 대개 정도가 심하지 않아 시간이 가면서 약화되기 마련이다. 우울증은 단순히 우울한 감정이 생기는 것을 말하지 않는다. 의학적인 면에서 우울증은 슬프거나 울적한 기분상의 문제를 넘어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정도로 감정 제어가 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한편 당뇨는 전세계적으로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데 우울증이 당뇨 환자가 앓을 수 있는 합병증 가운데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일반인에 비해 당뇨 환자는 우울증을 더 많이 앓는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당뇨 환자가 우울증을 함께 앓을 경우 사망 위험이 2배에 달한다고 한다. 우울증은 미국에서만 약 150..
공복혈당·당화혈색소 높은 고령자 당뇨위험 26배 공복혈당·당화혈색소 높은 고령자 당뇨위험 26배공복혈당장애(IFG) 및 HbA1c치가 높은 고령자는 정상인 고령자에 비해 7년 간 당뇨병 발병 위험이 각각 6배, 11배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IFG와 HbA1c가 모두 높은 고령자는 정상인 사람에 비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6배 높았다.미국 예일대학 내분비내과 카시아 립스카(Kasia J. Lipska) 교수는 고령자의 당뇨병 발병을 예측하는데 공복혈당장애(IFG), HbA1c 또는 양쪽을 병용한 경우 중 어떤게 좋은지를 검토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Diabetes Care에 발표했다.립스카 교수에 따르면 미국에서는 일반적으로 IFG[공복혈당(FPG) 100~125mg/dL]가 당뇨병 위험이 높은 사람으로 간주되고 있다. 최근 가이드라인에서는 ..
빅데이터(Big Data)와 의료 보건 산업 - 4. 국내 빅데이터 정책동향 빅데이터(Big Data)와 의료 보건 산업 - 4. 국내 빅데이터 정책동향◉ 2011년 국가정보화전략위원회의‘빅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정부 구현(안)’에서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과학기술·의료’선진화를 발표함- 보건산업 관련 내용으로는 DNA·의료 데이터 공유 및 활용 촉진으로 개인 맞춤형 의료시대 실현을 목표로 하여, 폭증하는 바이오데이터의 수집·관리 및 분석을 바탕으로 의료데이터와의 연계 시스템 구축을 추진함- 또한 자료에 따르면 유전체 데이터의 축적과 분석으로 맞춤의료를 통해 암, 당뇨, 비만, 고혈압 등 100여개 질환의 유전적 위험도를 예측하고 사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였음- 개인 유전체 분석에 소요되는 비용/시간이 2003년 30억 달러/13년에서 2010년 5천 달러/1주, 그리고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