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모러너스

가을의 전설 춘천 마라톤 sub-4가 준 선물 - 2019년 춘천 마라톤 출사표 가을의 전설 춘천 마라톤 sub-4가 준 선물 - 2019년 춘천 마라톤 출사표 출사표를 쓰랬더니 영화를 찍고 있네. ^^ 2019년 춘천마라톤 출사표가 오늘이 마감이다. 밤늦게까지 줄거리를 잡고 블로그를 뒤적이며, 구상을 했지만 썩 좋아 보이지 않는다. 아름답다, 좋은, 굉장히, 우리, 질주와 같은 단어들을 많이 사용한다. 언제부터인지 좋은 단어들이 좋아지기 시작했다. 아름다운 말을 해야 아름다운 사람이 될 것 같았다. 2017년, 2018년 두 번을 출사표 공모에 운 좋게 입상했다. 2019년 출사표를 올리지만 입상에는 상관이 없다. 오로지 의도한 결과만이 우리에게 선물을 주지 않는다. 오히려 실패나 잃어버린 기회, 입상하지 않음으로 우리의 삶에 더 좋은 선물을 주기도 한다. 남들이 보기에 대단한 무..
남산 훈련, 하나의 일을 기계적으로 마치면 다음 일을 계획한다. 남산 훈련, 하나의 일을 기계적으로 마치면 다음 일을 계획한다. 상상력이 작을수록 삶은 고달프다. 사기꾼을 더 보내달라. 관문 운동장 트랙을 돌고, 대공원 언덕을 밤공기를 가르며 오르내린다. 이도 저도 재미가 없으면 남산 훈련을 가기도 한다. 7월 14일, 올해 첫 남산 훈련이다. 누군가의 심장을 뒤흔들 듯 서울의 심장, 남산 산책 순환로인지, 남산 순환 산책로인지 모르지만 왕복 6.3km 거리의 언덕을 줄기차게 달린다. 총무와 부총무가 함께 참가했지만 형편없다. 남산 서울 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 앞의 주차장 문제로 서둘러야 한다. 아침 7시 서초구민회관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모인다. 차를 나누어 타고 남산으로 간다. 오늘은 삼순이 계단 훈련과 산책로 왕복 3회 19km 훈련을 한다. 모임 장소, 내비, ..
페이스 메이커 운영 계획서 - 3시간 40분 흠, 형편없이 뛰었다. 적어도 킬로미터당 5분 안에, 400미터 트랙이라면 1바퀴를 2분에 뛰어야 하는데 8바퀴 돌면 숨이 차서 달리지를 못한다. 물론 8바퀴를 1트랙 400미터를 1분 55초에 달렸다. 핑계를 대려면 한 트럭은 댈 수 있다. 여하튼 아직은 택도 없다. 10월 27일 춘천마라톤 대회날 까지는 어떻게든 형편없는 단계를 벗어나길 바란다. 춘천 마라톤 목표 기록이 3시간 40분이다. 하는 데까지 하는 수밖에. 무너진 단정한 태도와 말끔한 마음을 다시 챙긴다. 일주일 정도 빠뜨린 명상을 시작하고, 일주일 정도 피운 담배도 다시 참는다. 좋은 습관을 만드는 데는 정말 끝도 없는 인내와 시간을 들여 만드는데 무너지는 것은 그냥 손가락 까딱하는 만큼의 수고도 들지 않는다. 마음은 그만큼 강력하다. 녹..
페이스 메이커 운영 계획서 - 4시간 00분 페이스 메이커 운영 계획서 - 4시간 00분 ● C그룹 안상훈 C그룹 4시간 페이스메이커 안상훈입니다. 저의 페이스는 km당 5분41초로 등속주행 하도록 할 것이며, 상황에 따라 모든 분들이 편안하고 안전한 레이스를 할 수 있도록 약간의 신축적 페이스 조절도 염두해 운영하도록 하겠습니다. 성 명 : 안상훈 소 속 : 손기정마라톤클럽 / 광화문마라톤모임 경 력 : 풀코스 72여회 / 페이스메이커 활동경력 91여회 최고기록 : 2시간51분50초(2008서울동아국제마라톤대회) 연 락 처 : 010-5239-6232 -- 페이스 운영계획-- 구간별 구간시간 / 누적시간 00~05Km 28:20 / 0:28:20 05~10Km 28:20 / 0:56:40 10~15Km 28:10 / 1:24:50 15~20Km ..
마라톤 풀코스 시간에 따른 페이싱 계획 참고 자료 춘천마라톤 만남의 광장 게시판 - 시간별 페이싱 계획 퍼옴. ● F그룹4시간 40분대 페이싱 계획(안) FOLLOW ME!!!! 4시간 40분을 목표로 뛰시는 분들은 마라톤에 입문하여 풀코스를 몇 번 완주해 봤거나 처음 도전하신 분들일 것으로 생각됩니다. 저는 첫 풀코스 도전자 위주로 페이싱을 운영 할 것이며, 시간의 중압감에서 오는 오버페이스를 예방하며 정속주행으로 이끌어 목표 시간대에 골인지점까지 완주 및 골인 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페이스메이커를 믿고 따라와 주신다면 달림이님들과 출발선에서부터 마지막 골인 시까지 고른 페이스로 오버페이스 없이 4시간 40분내에 풀코스 완주의 기쁨을 함께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페이스 구간별 배분표 입니다.※ 풀코스 4시간 40분대 페이싱..
걷지 않기 위해서는 앞선 그룹에서 달려야 한다. 매주 토요일 정기 모임에서는 보통 13킬로미터 정도를 달린다. 영동 1교에서 모여서 과천 관문 체육공원까지 두 줄로 나란히 맞춰 천천히 조깅을 한다. 준비운동을 하고 몸의 상태도 모두 다르지만 되도록이면 천천히 달린다. 몸을 푸는 이유도 있고, 간간히 웃으며 이야기도 하고, 무엇보다 우리의 몸이 달리는 길과 중력에 충분히 적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 여름 더운 날씨라서 아침 일찍 운동을 시작해도 금방 땀에 흠뻑 젖는다. 운동장에 도착해 잠깐 휴식하고 물을 마신다. 돌아올 때는 함께 출발해서 자신의 페이스에 맞춰 약간 빠르게 달린다. 그러면서 여러 그룹으로 나뉜다. 빨리 출발하다가 걷는 그룹, 서서히 뛰면서 나중에 빨리 달리는 그룹, 처음부터 끝까지 같은 속도로 달리는 그룹, 그리고 가장 빨리 맨 앞에서 ..
서울 대공원 언덕 훈련을 시작한다. 서울 대공원 언덕 훈련을 시작한다. 서울 대공원 언덕훈련을 시작한다. 대공원 주차장 입구 무인 매표소 오른쪽으로 언덕길이 있다. 약간 올라가면 청소년 야구장이 오른쪽으로 두 개 있다. 그 앞으로 대공원 병역이나 출입을 위한 검문소가 있다. 약간을 구부러지면서 기란나라 뒷편으로 언덕을 오르면 정상에 정자가 있다. 이제부터 내리막으로 완만한 경사가 호숫가 끝의 동물병원까지 이어진다. 동물병원은 밤에 불이 군데군데 켜져 있다. 여러 동물들이 입원과 퇴원을 반복하는 곳이다. 오늘은 어떤 동물들이 입원해 있는지 모른다. 여름 한 절의 일부는 이곳을 달린다. 언덕이라 평지나 트랙을 달리는 일보다 힘은 들지만 평소 단련하지 않는 다리 근육과 근력, 스피드를 단련하기엔 최고의 장소다. 달리고 나서 달콤하고 시원한 수박..
운동장 트랙 러닝 훈련할 때 레인별 페이스 표 관문 체육 운동장 트랙 훈련시 도움되는 페이스표를 KAMA에서 가져왔다. 그림 아래 상세 출처가 표기된다. 400미터 트랙을 80바퀴, 그러니까 32km 달리면서 가장 많이 트랙을 달린날이다. 이번 여름엔 다시 기록을 갈아치우지 않을까 생각한다. 100바퀴를 돌면 40키로미터가 된다. 시간은 4시간 30분 정도 잡는다. 25바퀴 돌고 5분 정도 쉰다. 단계적으로 차근차근 한다는 사실이 소중하게 다가온다. 마라톤 풀코스 페이스차트는 아래를 참고한다. 마라톤 페이스차트(pase chart) - 거리에 따른 시간 분배표 https://fishpoint.tistory.com/3064 아래표를 보는 방법이다. 마라톤 풀코스 42.195km를 3시간 41분에 달린다는 목표라면, 맨 왼쪽 보라색 라인(풀코스 소요시간..
마라톤의 사계(四季) - 가을 마라톤의 사계로 글을 쓰던 중 겨울, 봄, 여름은 그러대로 잘 썼지만 마지막 글인 가을편은 정말 마무리하기가 힘들었다. 사계절을 쓰는 중에 마지막이라 그런지, 절실하게 할 이야기가 있는 건지, 아니면 없었던 욕심이 일어서 그런지 모르겠다. 절실하다는 건 사실 안타깝다는 것이다. 안타까운 것은 낙엽이 지는 시간일 수도 있고, 벚꽃이 땅에 떨어지는 시간이거나, 아니면 가을이란 계절이 길게 가기를 바라는 마음이나, 단풍을 오래 보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아니면 조금이라도 더 달리고, 더 잘 쓰려는 나의 욕심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살면서 참 많이 달렸어.'라는 말은 가슴이 뭉텅 빠지는 느낌이다. 무엇엔가 들인 시간은 어떻게든 모두 돌려받는다는 말처럼 달리기에 쏟았던 시간에 맞는 선물을 천천히 하나씩 돌려받았다...
첫 우중런, 물을 거슬러 헤엄치는 물고기가 된 느낌이다 첫 우중런, 물을 거슬러 헤엄치는 물고기가 된 느낌이다. 비가 오락가락한다. 비가 막 쏟아져 오늘 훈련이 없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았다면 사무실에서 일을 하고 늦게 나왔을 것이다. 낮부터 소나기가 쏟아졌고, 구름은 어둡게 일지만 비는 오지 않았다. 겹겹이 검은 구름이 보이면 반드시 비가 내릴 징조다. 지금은 비가 오지 않으니 남자는 길을 나선다. 다른 일이 없으니 관문 운동장으로 간다. 비가 조금씩 내리기 시작했다. 비닐 주머니에 차키와 스마트폰을 넣고 입구를 매서 인조잔디 위에 둔다. 보통 비닐 랩이 둘둘 말려있는 부엌에서 요긴하게 쓰는 비닐 주머니 묶음은 땀에 젖은 옷을 담거나 비 오는 날 유용하다. 여름으로 접어들어서 빗물은 차갑지 않다. 남자는 붉은 트랙을 천천히 달린다. 비가 오는 날은 누구도 운..
서울 하프마라톤까지 지켜보다. 2019 SEOUL HALF MARATHON 3월 17일에 열린 국제마라톤 겸 동아마라톤을 달리지 않았다. 마찬가지로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되기 전이라 서울 하프마라톤도 참가하지 않았다. 4월 28일 열리는 서울 하프 마라톤이 열리면 2019년 봄의 메이저 마라톤 대회가 모두 끝난다. 속절없이 흘려보내는 봄은 우리가 어떤 이유로 잠잠히 지내더라도 아름다운 계절이다. 아마도 일찍 핀 꽃들은 볼 수 있는 계절이다. 대회 날은 약간 쌀쌀한 날씨다. 정확히 13~16도를 가리키는 춥다는 느낌이 드는 날씨는 달리기에 최적의 온도다. 광화문은 아침 7시부터 10km와 하프코스를 달리는 건강하고 활기찬 러너로 붐비기 시작한다. 누군가의 심장을 헤집는 신나는 기분을 서울 하프마라톤에 출전한 러너는 알고 있다. 하프 거리 21.0975km는 오래 달린 러너나 10k..
남김없이 피고 지고, 벚꽃 엔딩 런 양재천 둑을 따라 활짝 핀 꽃들이 남김없이 피고 진다. 흰 꽃잎이 바람에 날릴 때는 모든 것이 부질없어 바람에 날려보내고 싶은 심정이다. 다행이다. 핀 꽃은 진다. 피지 않은 꽃은 지는 순간을 갖지도 못한다. 지금 우리가 보는 꽃은 작년에 핀 꽃도 아니고 내년에 필 꽃도 아니다. 지금 이순간 피었다 지는 꽃이다. 우리가 엄청나게 열심히 살아도 인생에서 꽃을 피우기는 어렵다. 싯다르타가 죽음에 직면해 제자들에게 "얘들아, 고개를 돌리지 말고 무상에 직면하라."고 말했다. 무상은 영원하지 않은 것이다. 마치 죽음과도 같다. 무상을 직면하라고, 고개를 돌리거나, 얼핏 보지 말고 눈을 부릅뜨고 무상을 똑바로 보라고 말했다. 우리가 어떤 사물에서, 누군가에게서 무상을 볼 수 있을 때는 그 대상과 쉽게 헤어질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