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발자 유머

병 다 낳았소.

병 다 낳았소.

 

옛날에 한 늙은 내외가 두 아들과 며느리를 두었는데 어느날 인가 

할멈이 병이 나서 아이고 나죽는다고 소리치며 누워 있었다. 

효자 아들들은 안절부절하며 아랫마을의 용한 의원을 모셔왔고, 

의원은 약을 지어주면서 

"조싹(조이삭=조모가지)"를 넣고 달이라고 하였다. 

그런데 식구들이 이를 남자의 양물로 잘못 알아들어 큰 사단이 일어났다. 

큰아들이 자기 양물을 자르겠다고 하자 이를 들은 큰며느리가 

제사 모실 자식을 낳아야 한다며 펄쩍 뛰었다. 

다시 작은아들이 자기 양물을 자르겠다고 하자 작은며느리가 아직 청춘이 만리인데.. 

거시기가 없으면 어떻게 사느냐고 울고불고 날리었다. 

이에 화가 난 영감이 자기 것을 베어서 넣고 약을 달이겠다고 하자 

깜짝 놀란 할멈이 병 석에서 벌떡 일어나면서, 

"여~ 영감..~ 내 병 다 나았소.” 

...........하고 외쳤더라 한다.

 

 

 

 

더욱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이 글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