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ebAnarchist

질서에 관하여 - 페체르 크로포트킨 질서에 관하여 크로포트킨/ 역자: 역자 미상 우리는 수많은 사람들을 그토록 놀라게 했던 '아나키'라는 단어를 당파명으로 받아들였다고 해서 종종 꾸지람을 듣곤 한다. "당신네 사상은 훌륭하다. 그러나 당신네 당파명은 불운한 선택이었음을 인정해야만 한다. 흔히 아나키는 무질서 그리고 혼돈과 같은 뜻으로 쓰인다. 그 단어는 이해관계의 충돌, 개인들의 투쟁으로 인하여 조화로운 체제를 성립 불가능하게 만드는 사상을 연상시킨다"라고 말이다. 헌신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당파, 새로운 경향을 대표하는 당파는 이름을 독자적으로 선택할 기회를 거의 갖지 못한다는 것부터 지적하기로 하자. 후일 널리 알려지게 된 그들의 이름을 지은 것은 브라반(Brabant)의 거지 떼가 아니었다. 그러나 그 이름은 일종의 별칭으로, 잘 고른..
아나키스트 도서관 잉그리드 버그먼과 게리 쿠퍼가 주연한 라는 영화에는 유명한 대사 “키스할 때 코는 어느 쪽에 두어야 하죠”라는 여주인공 마리아의 대사가 나온다. 감독 샘 우드는 원작인 헤밍웨이 소설 제목을 그대로 스페인 내전을 그린 영화 제목으로 가져다 썼다. 그렇다면 헤밍웨이는 왜 이 문장을 소설 제목으로 달았을까. 알아보니 는 영국 시인이자 성직자였던 존 던의 시 제목이었다. 존 던의 시 “세상 어느 누구도 외따로 떨어진 섬이 아니다./ 모든 사람은 대륙의 한 조각이며/ 대양의 한 부분이다./ 흙 한 덩이가 바닷물에 씻겨 내려가면,/ 유럽은 그만큼 작아진다./ 모래벌이 씻겨나가도 마찬가지다./ 그대와 그대 친구들의 땅이 쓸려 내려가도 마찬가지다./ 그 누구의 죽음도 나를 감소시킨다./ 왜냐하면 나는 인류 속에 포함되..
국가 없는 사회주의 : 아나키즘 바꾸닌의 아나키즘에 관한 연구 -이 종 훈, 서강대 사학과 박사과정 학위 논문(1994) 목차 Ⅰ. 서론 Ⅱ. 바꾸닌 사상의 형성 요소 A. 프루동 사상의 영향 B. 러시아 인텔리겐챠의 가치관과 인민의 정서 C. 헤겔의 변증법과 피히테의 주의론 Ⅲ. '연대적 자유' A. 자유의 본질 B. 민족의 자유와 인민의 자유 C. 연맹주의의 성격 Ⅳ. 자유 쟁취를 위한 혁명 A. '사회 혁명'의 성격 B. 대중과 인텔리겐챠의 혁명적 역할 C. 혁명과 자유 사회의 건설 Ⅴ. 마르크스의 권위주의적 사회주의에 대한 비판 A. 정치적 혁명 및 개혁 노선 비판 B. 엘리뜨주의와 권위주의 비판 C. 결정론 비판 Ⅵ. 결어 Ⅰ. 서 론 19세기 유럽 사회 사상 중 아나키즘의 대두는 사회주의와의 관련에서 주목될 만한 현상이다. ..
한국,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의장국 취임 한국,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의장국 취임 1. 한국은 2021년 9월 2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만장일치로 차기 국제원자력기구(IAEA)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되었다. ㅇ 한국이 1957년 IAEA 창립회원국으로 가입한 이후 의장국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ㅇ 회장 임기는 2021년 9월부터 1년이다. 신채현 주오스트리아 대사이자 비엔나 주재 국제기구 상임대표가 의장을 맡는다. 2. IAEA는 원자력 분야의 과학 및 기술 협력을 위한 최고의 국제 기구입니다. 이사회는 35개 회원국으로 구성됩니다. IAEA의 주요 정책 결정 기구입니다. 이란과 북한을 포함한 국가의 핵활동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치의 조사 및 검증, 핵안전, 핵안보, 핵기술의 응용 등 IAEA의 실질적인 문제를 검..
빌 게이츠 "우리는 다음 팬데믹에 대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 빌 게이츠 "우리는 다음 팬데믹에 대한 준비가 되지 않았다" 게이츠 재단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동안 수천만 명이 극심한 빈곤에 빠졌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는 6년 전 세계가 직면한 가장 큰 잠재적 살인자는 팬데믹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이제 그는 다음을 준비 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말합니다. "나는 팬데믹 대비에 관심이 내가 기대한 것보다 낮다는 것을 걱정합니다." 억만장자 자선 사업가와 마이크로 소프트 (주)의 공동 설립자 인터뷰에서 말했다. 그는 적절한 준비에는 100일 안에 백신을 만들고 그 후 100일 안에 전 세계에 충분한 양을 제조하는 능력이 포함된다고 말했습니다. 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은 월요일에 발표된 보고서에서 국가들이 백신 제조 능력을 포함하여 보건 시..
산업사회와 그 미래, Unabomber 선언문 산업사회와 그 미래, Unabomber 선언문 유나바머 선언문(Unabomber's Manifesto)이란, 1995년 미국의 수학자이자 테러리스트인 시어도어 존 카진스키가 당시 익명으로 유력지에 자신은 대학과 공항에 폭발물을 보낸 테러리스트(University and airport bomber, 줄여서 유나바머)라고 밝히며, 자신의 논문을 싣는 조건으로 테러를 멈추겠다고 제안, FBI가 장고끝에 결국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지에 싣도록 허락한 3만5000자 분량의 논문이다. 현대 산업사회와 첨단 기술문명이 인간을 망친다는 것을 주내용으로, 가공할만한 내공을 자랑하는 명문으로 평가받는다. 원문의 정식 제목은 이다. 시어도어 존 카진스키(Theodore John Kaczynski, 1942년 5월 22일~..
변화는 내면의 작은 용기, 저항하는 마음에서 시작한다.
독일의 여성인권단체 Terre Des Femmes의 광고 독일의 여성인권단체 Terre Des Femmes의 광고 '하이힐의 높이, 파인 옷, 짧은 치마 등 여성의 옷차림을 성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며 여성의 가치를 마음대로 평가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독일의 여성인권단체 Terre Des Femmes의 광고 @chrisNONRAN
2019년 8월 22일 부산 의료원장 입장문 [2019년 8월 22일 부산의료원장 입장문] 최근의 조국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 기사와 관련하여 고심 끝에 저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그동안 혹시 청문회에서 설명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는 생각으로 무대응으로 있었습니다. 그러나 너무 지나친 추측성 보도에 저의 입장을 밝히는 것이 제 주위의 사람들을 위해서라도 도리라고 생각하여 말씀드립니다. 2015년 10월 7일 그림 4점을 기증 받아 현재 양산부산대병원 모암홀 옆 복도 갤러리 공간에 걸려 있습니다. 그림을 기증 받은 배경은 부산대학교 개교 70주년 맞아 부산대학교 간호대학 1회 졸업이며 간호대학 동창회장과 발전재단 이사장을 오랜 기간 역임하신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께서 국선 화가로서 본인이 국선에 입선한 그림을 학교와 병원에 기증하고 싶다고 간호대학을 ..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상·하원 합동 연설 전문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상·하원 합동 연설 전문 존경하는 스페인 국민 여러분, 욥 상원의장님과 바텟 하원의장님, 의원 여러분, 양국의 새로운 70년을 여는 첫해, 여러분을 만나게 되어 매우 뜻깊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 최초로 스페인 의회에서 연설할 기회를 마련해주신 두 분 의장님과 의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한때 스페인은 '세상의 끝'이라고 불렸습니다. 그러나 스페인 국민들은 '세상의 끝'에서 '새로운 세상의 시작'을 만들었습니다. 500년 전, 마젤란과 엘카노의 세계 일주를 시작으로 근대사의 전환을 이끌어갔습니다. 지금 스페인은 그 힘으로 다양한 문명을 포용하고 있습니다. 기독교와 이슬람 문명, 고대부터 현대의 시간대가 스페인의 품속에서 공존하고 있습니다. 2005년, 스페인이 주도하여 출범한 ..
한국-오스트리아 관계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한국-오스트리아 관계는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었습니다" - 수교 후 129년만의 첫 대통령 방문, 쿠르츠 총리와 회담 후 양국관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 오스트리아의 ‘디지털오스트리아’, ‘2040기후중립 목표’와 한국 디지털뉴딜, 그린뉴딜 협력키로 - “한국의 코로나 대응에서 오스트리아가 배워하는 점 알려달라”는 기자 질문도 수교 129년 만에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각) 세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의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쿠르츠 총리는 이날 회담을 통해 양국 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증진 방안, 코로나19 기후변화 등 글로벌 현안,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
They Were Just Children They Were Just Childr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