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상수행

한글 반야심경과 원문 해설 한글 반야심경 마하반야바라밀다심경 관자재보살이 깊은 반야바라밀다를 행할 때, 오온이 공한 것을 비추어 보고 온갖 고통에서 건너느니라. 사리자여! 색이 공과 다르지 않고 공이 색과 다르지 않으며, 색이 곧 공이요 공이 곧 색이니, 수 상 행 식도 그러하니라. 사리자여! 모든 법은 공하여 나지도 멸하지도 않으며, 더럽지도 깨끗하지도 않으며, 늘지도 줄지도 않느니라. 그러므로 공 가운데는 색이 없고 수 상 행 식도 없으며, 안 이 비 설 신 의도 없고, 색 성 향 미 촉 법도 없으며, 눈의 경계도 의식의 경계까지도 없고, 무명도 무명이 다함까지도 없으며, 늙고 죽음도 늙고 죽음이 다함까지도 없고, 고 집 멸 도도 없으며, 지혜도 얻음도 없느니라. 얻을 것이 없는 까닭에 보살은 반야바라밀다를 의지하므로 마음에 ..
침정신정 (沈靜神定) 침정신정 (沈靜神定) "침정(沈靜), 즉 고요함에 잠기는 것은 입 다물고 침묵한다는 말이 아니다. 뜻을 깊이 머금어 자태가 한가롭고 단정한 것이야말로 참된 고요함이다. 비록 온종일 말을 하고, 혹 천군만마(千軍萬馬) 중에서 서로를 공격하며, 수많은 사람들 속에서 번잡한 사무에 응하더라도 침정함에 방해받지 않는 것은, 신정(神定) 곧 정신이 안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번이라도 드날려 뜻이 흔들리면, 종일 단정히 앉아 적막하게 말 한마디 하지 않아도 기색이 절로 들뜨고 만다. 혹 뜻이 드날려 흔들리지 않는다 해도 멍하니 졸린 듯한 상태라면 모두 침정이라고 말할 수는 없다. (沈靜非緘黙之謂也. 意淵涵而態閑正, 此謂眞沈靜. 雖終日言語, 或千軍萬馬中相攻擊, 或稠人廣衆中應繁劇, 不害其爲沈靜, 神定故也. 一有飛揚動擾..
명상에 들어가기 전 머리를 비운다. 이미 비웠겠지만 명상 또는 마음수련을 통해 우리는 자기 자신을 돌아보면서 스스로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받는다. 청소년은 자신을 이해하여 진로선택에 도움을 주고, 장년층에는 자신의 삶을 돌아보면서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집중력을 높여주며, 걱정을 덜게 해준다. 명상이 주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평소에 명상 또는 마음수련을 하지 않은 사람들에게 명상을 시작하는 일은 어렵고 낯설다. 처음 명상에 입문하는 사람을 위한 몇가지 도움말을 알려주려고 한다. 1. 편안하게 1~2분간 앉아 눈감고 있기. 스마트 폰, 빛, 소리, 향기, 감각 등 자신을 둘러싼 모든 환경과 단절된 채 짧은 시간 앉아 있는 것은 쉬운 일처럼 보이지만 늘 그렇듯 시작은 어렵다. 눈 딱 감고 매일 편한 시간에 2분씩 가만히 앉아 있어보자. 만약 잘되면 시간을 늘려..
결가부좌를 튼 날, 스승의 얼굴이 환하다. 그는 명상을 오래 한 사람이다. 그에게 명상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때만 해도, 명상을 하는 방법에도 여러 가지가 있다는 것도 전혀 알지 못했다. Chan Meditation(참선수행)을 하는지, 요가족에 가까운 수련인지, 불교에서 하는 참선을 따라 하는 건지 모르지만 오랫동안 수련했다. 삶이 바쁜 관계로 명상을 알고 한참이 지나서야 읽으라고 한 입문 책을 보고, 설명을 듣고 따라 했다. 모든 게 어려웠다. 앉는 자세는 아무리 설명을 듣고 시키는 대로 해도 제대로 자세가 잡히지 않았다. 호흡을 가지런히 하는 일도 쉽지 않았다. 한편으로 즐거운 일이었지만 빠지지 않고 실행하는 일은 언제나 어려운 법이다. 걸음마를 배우듯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꾸준히 빠져들었다. 그는 명상 수련을 위해 않는 자세인 좌선의 경우..
아름다운 차호는 많지만 자사호를 만나면 이야기가 다르지. 차호란 차를 우려내는 그릇이나 통을 말한다. 그릇의 모양, 만드는 재료, 색, 용도, 기분까지 선호하는 것으로 말하자면 수없이 많은 종류가 있다. 차의 종류와 향에 따라 여러 차호를 사용한다. 특히 자사호는 만드는 재료가 흙이 아니라 광석이며, 유약을 바르지 않고 구운 도자기다. 광석의 종류에 따라 자사호는 여러 가지 색을 가진다. 자사호의 모양은 여자의 풍만한 젖을 닮았다. 뚜껑과 몸통이 유려하면서 곡선이 매끈하고, 공기구멍이 있는 뚜껑의 꼭지 부분이나 차가 나오는 새 부리 모양 꼭지가 젓을 꼭 닮았다. 자사호는 유려한 아름다움만 있는 차호가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뛰어나다. 광석으로 만들어서 따뜻함을 오래 지니기에 차가 잘 우러나고, 차를 따르거나 덮개를 닫았을 때 물이 함부로 흐르지 않으며, 다기에는 ..
붓다다사, 열반은 번뇌 없는 평안이다! 붓다다사, 열반은 번뇌 없는 평안이다! https://youtu.be/X53P6aWbH8U '상좌불교의 가르침'(붓다다사 著, 불교시대사)
불교의 체계적 이해 - 고익진 교수(새터:1994) 불교의 체계적 이해 제1부 불교의 근본 교설 1. 진리성 주장의 문제 불교가 일어날 무렵(B.C. 5세기경)의 인도 사회는 여러 가지 종교 사상이 발생하여 서로 대립하고 있었는데, 그들의 대 립 상황이 어느 정도였는가는 인간의 생사 괴로움에 대한 각 파의 견해만 봐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정통파 바라문교(Brahmanism)에서는 우주의 창조주이며 본질 이기도 한 범(brahman)이라는 천신(天神)에 대한 절대적인 신 앙과 공희(供犧)를 통해서 인간의 모든 문제는 해결된다고 설 하였다. 그러나 그 계통에서도 우파니샤드(upanisad) 철인들 은 인간의 자아(atman)와 범(梵)은 동일하다는 범아일여(梵我 一如)의 알음(智)을 통해서만이 인간은 생사윤회로부터 벗어날 수가 있다는 비의(秘義)를 전수하..
결가부좌는 모든 좌법 중에 가장 안온하여 피로하지 않고 많은 좌법이 있지만 부처님께서 오직 결가부좌만을 사용하신 까닭을 권 7에서는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결가부좌는 모든 좌법 중에 가장 안온하여 피로하지 않고, 마음이 산란하지 않아서 사위의(四威儀) 중에서 가장 안온한 자세이므로 도법(道法)의 좌법이라고 하며, 또한 마왕(魔王)이 이 좌상을 보면 두려움을 느끼고, 그림에 그려진 가부좌를 보는 것만으로도 두려움을 느낀다”라고 하였다. 이미지 출처: 불교신문 참선할 때의 가장 바른 자세는 결가부좌가 최우선이지만 결가부좌가 잘되지 않는 사람은 반가부좌를 해도 된다. 결가부좌나 반가부좌 모두 앉는 자세로는 가장 과학적인 자세로써 지구력과 집중력을 배가할 수 있는 자세이기 때문이다. 반가부좌를 보살의 좌상이라고도 하는데, 반가부좌를 할 때는 앉은 자세가 정삼..
여여(如如) 모든 사물이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변함없이 같다. 여여(如如) 모든 사물이 있는 그대로, 사실 그대로 변함없이 같다. 여여(如如)란 만유 제법의 실상(實相)을 가리키는 말이다. 즉, 우주만유의 본체, 또는 있는 그대로의 진실한 모습을 뜻한다. 불교에서는 제법(諸法)의 실상(實相)을 나타내고 있는, ‘있는 그대로’의 존재양식-여실(如實)-을 진리로 생각하고, 어떤 특수한 원리에 근거한 진리를 배척한다. 여(如)가 불가에 들어 와서 쓰일 때는 ‘같이, 그러한’의 뜻으로만 쓰이지 않고, ‘본연 그대로의 모습’이란 뜻으로도 쓰인다. 그리고 여(如)는 반드시 여실(如實)이며 진여(眞如)를 나타내는 말이다. 그래서 본래 여(如)라는 말은 ‘같다’는 의미의 술어에 불과하지만, 불교의 용례 상으로는 사물의 진수(眞髓)를 가리키는 주어이자 명사로서 쓰이게 된다. 여(如..
늘 자신을 비우고 새롭게 태어나는 깨어있음 훈련 늘 자신을 비우고 새롭게 태어나는 깨어있음 훈련 성왕으로 이름 높았던 은나라 탕왕의 욕조에 새긴 글귀가 바로 "苟日新 日日新又日新"(구일신 일일신우일신)이었다. 매일 보라고 욕조에 새긴 것이다. 날마다 날마다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불쌍하지만 기계적으로 해야 한다. 삼간다는 것은 멈추고 이전의 것을 비워내는 것이다. 삼감을 통해 자신을 비우고, 늘 새롭게 되는 것을 말한다. 깨어 있음 훈련은 실천적으로 해야 한다. 어딘가에 붙여놓고 하든, 매일 묻든, 매일 기도를 하든, 주문을 외우든 자신만의 방법으로 끊임없이 실천해야 한다. 충분한 훈련이 되기 전까지는 마음이 늘 미친 원숭이처럼 뛰어다니는 것을 피할 길이 없기 때문이다. 붓다(석가)는 마음을 설명하면서 도거(跳擧)하지 말 것과 혼침(昏沈)하지 말라고 ..
명상 시간을 20분으로 늘린다. 단전 주위가 간지럽다. 그는 참으로 대단히 지혜롭다. 천천히 유인하고, 평지를 안내하고, 손을 잡고 함께 걷는다. 가파른 비탈을 올라 정상으로 안내한다. 스승은 한 치 오차도 없어 보인다. 다다를 데까지 다다르면 그는 모든 것을 내려놓을 계획이다. 스승은 언제나 앞뒤가 맞지 않는 말을 하지 않는다. 언제 들어도 그의 말은 신뢰가 간다. 제자는 호흡으로 명상 훈련을 꾸준히 하고 있지만 아직 자기 상태가 어떤지도 모른다. 명상이 서서히 깊은 쪽으로 가는 지도 모른다. 그냥 하라고 하니까 할 지도 모르지만, 아직은 명상을 하는 시간의 양이 부족하다고 생각하고 계속 명상하는 시간의 양을 늘리고 있다. 호흡이 가지런해진다. 적어도 명상 시간의 반 이상은 잡념을 버릴 줄도 안다. 남자는 호흡을 잘 세고 있다. 시간을 20분으로 늘리고 호..
명상이란 무엇인가? 명상이란 무엇인가? 명상이란 생각과 마음을 비워 무념무상의 상태에서 고요히 쉬는 것입니다.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으나 정신은 맑게 깨어있는 상태입니다. 이 상태를 불교에서는 선정, 혹은 삼매라 부릅니다. 명상은 몸, 마음, 정신 모두 쉬는 것입니다. 모든 육체활동을 멈추고, 마음과 정신활동을 멈추고 평안히 쉬는 것입니다. 긴장을 완전히 풀고 마음을 텅 비워 가슴을 푸른 하늘처럼 활짝 여니 마음이 쉬는 것입니다. 또, 번외, 잡념을 떨치니 정신이 쉬는 것입니다. 완전히 쉬되, 맑게 깨어서 쉬는 게 잠자는 것과 다릅니다. 잠잘 때는 잠재의식 속의 온갖 감정과 생각이 활동하니 잠보다 더 완전한 휴식이라 볼 수도 있습니다. 고요히 쉬면서 맑게 깨어 내면을 바라보기 때문에 이 명상 수행을 불교에선 지관, 혹은 묵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