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글 모음

우리 감정에 책임을 져야한다. 우리 감정에 책임을 져야 한다. “내면의 본질에 삶의 가치를 두고 자신에게 한 발짝 타협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두어라. 그대를 절벽 끝으로 내모는 것은 상황이 아니라 바로 당신 스스로이다." -빅터 프랭클 빅터 프랭클(유대인 정신과 의사 빅터 프랑클. 그는 홀로코스트 피해자 당사자의 경험을 토대로 ‘로고세러피’라는 이론을 만들었습니다.)의 이론을 보면 '자극과 반응 사이에 공간이 있다'라고 나옵니다. '이 공간에서의 우리의 선택이 우리 삶의 질을 결정한다'라고 나오고 있어요. 여기서 아주 중요한 단어는 선택이라는 단어입니다. '자극과 반응 사이에는 공간이 있다.'는 말은 자극(주변 환경, 사람들의 말이나 행동 등)에 어떻게 반응할지 선택할 수 있는 자유, 공간, 틈새가 있다는 것이에요. 그런 공간이 ..
구름들의 송년회 - 김경미(김미숙의 가정음악 작가) 구름들의 송년회 -김경미(김미숙의 가정음악 작가) 구름들이 송년회를 한다. 비슷한 구름들끼리 모이기도 하고 흰 구름, 먹구름, 양떼구름 적란운 고적운 난층운 층적운 서로 다른 구름들이 함께 모이기도 한다. 그 송년회 올려다보니 몇 년 전 꽤 가깝던 친구들이 떠오른다. 그 해 송년 모임에는 연락이 안 왔다. 나만 빼 놓은 것이었다. 서로 미루다 그랬겠지. 충격으로 한참을 아팠다. 1년 지나자 따로 연락해 오해였다고 사과했다. 이젠 저마다 내가 와야 참석 하겠다고 한다. 그 말이 기쁘긴 하나 이젠 아무래도 상관없다. 그 동안 구름을 배웠으니까 만날 수도 있지만 흩어질 수도 있고 가까워질 수도 있지만 멀어질 수도 있으며 그때마다 구름의 맥락을 생각하며 드넓은 하늘을 믿고 내 마음을 지키며 모든 걸 그저 흐르게..
청각장애인과 농아인이란? 농교육이란? 청각장애인과 농아인이란? 농교육이란? 프로젝트 준비로 찾아 본 자료중 가장 정확한 이야기를 발견해서 옮겨본다. *** 제가 당분간 여러분들과 공유하고 싶은 것은 바로 제가 지금 다니고 있는 학교를 비롯하여 비장애인 사회는 과연 농사회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것입니다. 저 자신도 청각장애인임에도 불구하고 농사회에 들어가기 전까지 그저 막연하게 나는 청각장애인이니 이미 농사회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자만심을 가진 적이 있었는데요. 비단 저의 경험만이 아니라 비장애인들의 경험을 미루어보면, 농사회는 어쩌면 비장애인들이 직접 만나기 전까지는 약간 생소한 사회로 느껴지지 않나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막상 농사회로 들어가면 이보다도 더욱 즐거운 공동체는 없는데 말이지요. 이 글을 시작으로 여러분..
구원 명언 우리 모두는 언젠가 반드시 구원받는다. * 구원에 필요한 모든 것은 두 덕에 담겨 있다. 그리스도를 믿음과 율법에의 순종. (토마스 하비) * 구원이란 잃어버림 사귐을 찾는 하나님의 사랑이다. 도시에 인간이 하나님의 사랑에로 귀 환하는 것이다.(미상) * 구원의 어디에도 없다. 오직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뿐이다. 거기에만 생명이 있고 평화가 있다. (H. 헤세) * 구원의 뿔 되신 그리스도의 힘만이 괴로움의 무거운 짐을 견디게 하고 우리를 굳건히 서 게 할 것이다. (J. 칼빈) * 우리 모두는 언제가 구원받는다. -견하- * 구원의 길은 어디에나 있는 것이 아니다. 오직 자기 자신의 마음이 이르는 길뿐이다. 거기에만이 하나님이 계시고 평화가 있다. (헤르만 헷세) * 구원에 이르는 삶은 전에 없던 큰 시..
욕심을 가져본 사람만이 마음을 비울 수 있다. 사랑에는 크고 작음이 없으며 욕심을 가져본 사람만이 마음을 비울 수 있다. 사람을 만나면 욕심이 생기고, 사람을 안 만나면 마음을 비울 수 있다. 마음을 비우는 일을 우선으로 하는 산중 수행자들이 선차(禪茶)를 음미하며 주고받는 말이 있다. “차를 마실 때는 마음으로 마셔야 하며 마음으로 마실 때 마음과 몸도 잊고 선(禪)에 든다.” 이 말은 한 잔의 차에도 비우는 마음과 행(行)이 주어진다는 뜻이다. 사람의 욕심은 마음에서 나오고, 욕심은 비교하는 일에서 생긴다. 사람을 만나지 않으면 마음을 비울 수 있다는 뜻은 상대적 비교와 절대적 비교라는 차이를 의미한다. 남과 나를 비교하는 건 상대적 비교심이요, 나의 어제와 오늘을 비교하는 건 절대적 비교심이다. 무엇이 더 바람직한지는 자명하다. 『꾸뻬씨의 행복..
아프지 않은 것이 가장 좋은 일이다.(법구경) 아프지 않은 것이 가장 좋은 일이다.(법구경) 아프지 않은 것이 최상의 이익이며 만족할 줄 아는 것이 최대의 부귀이다. 두터이 베푸는 것이 최선의 벗이며 속박에서 벗어나 늘 고요한 것이 최고의 즐거움이다. 無病最利, 知足最富, 厚爲最友, 泥洹最樂. 무병최리, 지족최부, 후위최우, 니원최락. ※ 泥洹 : 도를 완전히 이루어 모든 번뇌와 고통을 끊고 불생불멸의 법성을 깨달은 해탈의 경지 열정에 들뜸은 무익하고, 한가로운 재미가 가장 오래간다 냉정해진 다음 열광했던 때를 생각해 보면 열정에 들떠 분주함이 무익함을 알게 되고 번거로움에서 나와 한가로움 속으로 들어가 본 뒤에야 한가로운 재미가 가장 오래감을 알게 된다. 從冷視熱, 然後知熱處之奔馳無益. 종냉시열, 연후지열처지분치무익. 從冗入閒, 然後覺閒中之滋味最長..
한 가지 일을 경험하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가 자라지 않는다. - 명심보감 한 가지 일을 경험하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가 자라지 않는다. - 명심보감 누구를 닮을 필요도 없고 누구와 같이 되려고 애쓸 것도 없으며, 누구처럼 되지 못했다고 부러워할 것도 없습니다. 우린 누구나 지금 이 모습 이대로의 나 자신이 될 수 있어야 합니다. - 법정스님 힘들면 힘 안내도 돼.. 그냥 힘 빼버려... 안 그래도 힘든데 힘내려고 애쓰면 더 힘들잖아... 생각의 힘 마음의 힘을 모두 빼고 가벼워져 버려 살다 보면 힘 빠지는 일 한두 번 만나든가! 그런 땐 차라리 바닥에 주저앉아 쉬다가 버려.. 어떻게든 될 테니까..-유지나 작가 두고두고 한순간을 후회하고 있습니다. 가지 말라는 말을 해야 하는데 잘 가라는 말이 나오고, 무작정 붙잡아야 하는데 태연한 척 손 흔들었던 못난 그 순간을.. 사랑이 ..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면 해를 입지 않는다. 자신을 드러내지 않으면 해를 입지 않는다. (不死之道 불사지도) 莊子(장자) 外篇(외편) 第20篇 山木(산목) 공자가 진나라와 채나라 중간에서 사람들에게 포위를 당하여 칠일 동안이나 더운 음식을 먹지 못했다. 그 때 태공임이 찾아와서 공자를 위문하여 말했다. “선생께서 곧 죽을 것 같습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그렇습니다.” 태공임이 말했다. “선생님은 죽는 것을 싫어하십니까?” 공자가 답했다. “그렇습니다.” 태공임이 말했다. “제가 죽지 않는 법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동해에 새가 있는데 그 이름을 의태라 부릅니다. 그 새는 본성이 느려서 아무 능력도 없는 듯이 보이지요. 날 때에는 다른 새들이 서로 이끌어 날고, 쉴 때에는 다른 새들과 붙어 있습니다. 나아갈 때에는 감히 다른 새들의 앞에 서지 않고,..
용서한다면 당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얻는다 용서한다면 당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얻는다 당신이 바라는 것 가운데 용서를 통해 얻을 수 없는 것이 과연 있을까? 평화를 원하는가? 용서하면 얻을 것이다. 행복, 고요한 마음, 확고한 목적, 세상을 넘어선 가치와 아름다움을 원하는가? 안전, 보살핌, 따뜻하고 확실한 보호를 원하는가? 방해받지 않는 고요함, 상처 받지 않는 부드러움, 전신으로 스며드는 편안함, 결코 화내지 않는 상황, 완전한 휴식을 원하는가? 용서한다면 이 모든 것을 아니 그 이상을 얻을 수 있다. 용서한다면 당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얻는다. 오늘 나는 이것을 진실로 받아들인다. 오늘 나는 신이 주신 선물을 받는다. 우리가 흔히 자아라고 부르는 분리된 자기 감각은 인식으로만 구성된 것이 아니라, 감정적인 것이기도 하다. 자아는 개념으로만 ..
언제나 자신의 영역을 확장하려 노력하고 호기심을 가지세요. 언제나 자신의 영역을 확장하려 노력하고 호기심을 가지세요. 다시 말하자면, 게으름 피우지 마세요. 왜냐하면 게으르면서 동시에 호기심을 가질 수는 없거든요. 좋은 글을 많이 읽으세요.. -강경화 외교부장관 -
네 삶을 살아라. 폭풍이 지나갈 때까지기다리지 말라. 너의 삶을 살아라. 폭풍이 지나갈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너의 삶을 살아라. 폭풍이 지나갈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그것은 비속에서도 춤추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편한 마음을 가지세요. 당신은 좋은 의도로 노력했어요. 미소를 지으세요. 그리고 안정하세요. 당신이 놓친 것이 아니라 당신을 놓친 것이니까요. 외출했다가 돌아와 신발을 벗을 때 마음이 신발을 벗는 데 있지 않고 방에 먼저 가 있으면 신발을 아무렇게나 벗어던지게 된다. 이는 내가 현재에 집중하지 않기 때문에 일어나는 일이다. 무시 못할 벽이 생겨도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벽을 타 넘어 앞으로 나아간다. 그러니 담대하라. 어떤 경우에도 네 자신을 잃지 마라. 인간의 위엄을 한시도 잃지 마라. 네가 곧 희망이다.
인생찬가 A Psalm of Life - Henry Wadsworth Longfellow "장엄한 인생의 바다를 건너가다가 파선되어 버려진다" 해도 롱펠로(Henry Wadsworth Longfellow·1807~1882)의 시 '인생찬가'에 나오는 마지막 행은 ‘끊임없이 성취하고 계속 추구하면서 일하며 기다림을 배우지 않으려나’이다. 아니라고 부정해도 사는 모습은 모두가 같다. 시인은 교훈을 주는 시를 쓰지는 않는다. 꾸준히 일하며 기다리다 보면 인생의 진실을 깨닫게 된다는 말이다. 사실일거라고 굳게 믿는다. 물론 정답은 아니더라도. 인생찬가 - Henry Wadsworth Longfellow 슬픈 사연으로 내게 말하지 말아라. 인생은 한갓 헛된 꿈에 불과하다고! 잠자는 영혼은 죽은 것이어니 만물의 외양의 모습 그대로가 아니다. 인생은 진실이다! 인생은 진지하다! 무덤이 그 종말이 될 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