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공 배우기

바퀴달린 3단 서랍장의 서랍 만들기 - 실수연발, 재단 에러 저번 주에 두번 오일을 바른 탁자를 600번이나 1200번 사포를 사용해 사뿐히 사포질을 한다. 오일 바른고 마른 면은 촉감이 거친데 이렇게 사포질을 가볍게 해주면 아주 매끈한 면이 된다. 느낌이 틀리다.서랍 만들 차례다. 서랍 재료는 삼나무로 만든다.  일단 서랍 모양이 되도록 4각형으로 만드는것이 첫 번째 할 일이고, 서랍을 넣었다 뺏다 할 수 있도록 앞에 손잡이를 다는것이 두번째 할 일이고, 레일을 달고 조립하는 과정이다.오늘..
작업 탁자 아래에 들어갈 3단 서랍장 레일 달고 조립 오자마자 작업 탁자 오일을 한번 더 발라준다. 오늘은 작업탁자 밑에 위치할 서랍장을 조립한다. 서랍이 3개 가 들어가니 양쪽에 정확한 간격으로 레일 3개를 달아주고 비스켓을 끼워 조립하는 형태다. 목공은 지그다. 그만큼 지그가 차지하는 범위나 쓰임새가 넓다는 말이다. 레일을 달때도 그림을 보면 알겠지만 지그를 사용한다. 서랍장에 레일을 달때 뿐만이 아니라 서랍에 레일을 달때도 마찬가지다.레일을 서럽장에 고정할때 위아래로 흔들리거나 ..
드이어 작업탁자 조립 - 샌딩하고, 가조립하고, 조립하고 오일칠하기 지난한 작업끝에 드디어 조립하게 된다. 모든 재료가 되는 목재를 샌딩한다. 매끈하게 다듬는 과정을 거친다.탁자 다리를 우선 조립을 해본다. 제대로 결합이 되는지 일일이 다리에 번호를 붙여가며 조립을 해본다.제대로 잘 조립이 되면 본드칠을 해가면 조립한다.자작나무는 오일을 무척이나 많이 먹는다. 거의 반통이나 쓴듯~~오일 바르는 일까지 오늘 작업. 다음 시간에 오일 한번 더 바르면 작업탁자는 마무리고 탁자 아래에 들어갈 3단 서랍장을 만든다.
작업 탁자 - 장부구멍내고 다리와 상판 조립 준비 휴가 기간에다가, 선생님이 여행 가시고 하는 바람에 2주 정도를 보내고 와서~ 너무 오래 쉬면 감각이 없어져 실수하게 된다. 무슨~~ ㅎㅎ자작나무는 변형이 심하지 않으니 나사를 좌우 양쪽에 3군데 체결하고,기역자 체결은 생략하고,8자 고리로 체결하기 위해 작업했다.무엇을 이룬다는것은 그만큼 인내하고, 잘 기다렸다는 뜻이다.
작업 탁자 조립전 준비 - 작업탁자 만들기~ 머했는지 가물가물. 기억나면 쓰자 ㅠ.ㅠ
전자 작업 탁자 - 다리 집성하고, 장부내고, 비스켓 자리 오늘 작업은 저번에 재단했던 자작나무를 다리는 20 mm 목재 3개를 붙여 집성하고,장부 맟춤을 위해 자르고 3단 서랍장의 상 하판에 비스켓 들어갈 자리를 만드는 일이다. 연필과 자, 줄자, 나무가 참 잘 어울린다. 
회사일이 밀려온다. 그리고 나는 나무를 쓰다듬는다. 작업 탁자 제작 저번주에 설계한 작업 탁자 제작에 들어간다. 선생님과 스케치업으로 설계하고 치수를 꼼꼼히 기록하고...나무는 자작나무를 선택했다. 자작나무가 휨이 적고 단단하다는 특징도 있고 절단면이 아름답다. 각종 소품이나 꾸밈 재료로도 많이 쓰인다.* 자작나무 합판의 특징 및 용도  - 표판은 밝은 미색으로 엷은 나무결이 보이며 도장을 하게 되면 무늬가 더욱 살아나 고급마감재로 사용 할 수 있습니다.- 규격은 기본적으로 1220mm x 2440..
전자 작업 책상 설계 - 크기가 애매하지만 작업 책상 무언가를 이룬다는것은 그만큼 인내해고 충분이 기다렸다는 뜻이다.저번 주에 좌탁을 옮기고 다음 만들것을 고민하던 차에 방에서 전자회로 조랍, 납땜, 하니스 등등 여러 작업을 할 때 쓸 작업책상을 만들기로 했다.사이즈는 90 * 60 으로 했는데 크기가 정말 애매하다. 그러나 방이 좁아서 이전에 있던 책꽃이 하나를 치우고 놓을 자리를 계산하니 저 정도의 크기가 나온다.오늘은 선생님과 스케치업을 이용해 설계를 한다.스케치업 관련 참고 사이트 목록 -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