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모러너스

마라톤 클럽 송년회 페이토 호텔 즐거운 시간이 흐르고




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양재 페이토 호텔 2층에서. 신났다.

사회를 보고, 놀이를 하고, 선물을 받고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것도 빛과 같은 속도로 말이다. 그렇게 산란되는 빛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 다시 볼 수도 없다. 그러니 같이 흘러가는 수 밖엔.


2차 사또 호프집에서 있다가 전화를 받고 들어가는 길에 같이 나가 택시를 잡아 보냈다. 34#9333 엄청 추운 날이었고, 나는 양복 윗도리 하나만 입고 나와 있었다.  


이상하게도 언제부터인지 끝까지 챙기는 일이 많아졌다. 그런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 생일때도 그렇고 송년회때도 그렇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