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공배우기

목공함 마무리하고 찻상 목재 가공하기 2014-01-29 목공배우기 그날 그날 올리기도 힘든데 매일 같이 포스팅 하는 사람들은 정말 대단~~ 다른 자료 긁어다가 올리는 건 또 쉬운데 자기가 직접 꾸준히 올리는것은 어려운 일.저번주에 오일 발라서 말린 목공함을 1200번 대 사포로 매끈하게 다듬는 일을 먼저.나무는 공기와 노출된 면이 휜다. 노출된 면이 안쪽으로 들어가는 방식으로. 그래서 작업중에도 비닐에 싸서 보관하기도 하고, 외부 노출이 골고루 되도록 하는 방법을 쓴다. 적당한 모양으로 완전하게 만들어진 가구라면 모를까 작업중일때는 항상 생각해야 할 문제다.우선 목공함부터 보고~~배우는 학생들이 거의 비슷한 진도를 나가다 보니 같은 목공함이 여러개다. ㅎㅎ 3개월간 서랍에 공구들을 보관했는데 기초과정을 떼면서 목공함으로 공구를 옮긴다. 흠~~찻상을 만들 나무..
넷째 - 작은 의자 만들기 - 집성하고 끼우기 위한 작업 오늘은 화장품 받침대에 오일을 칠하고 마르는 동안 작은 의자를 만드는 과정이다. 의자의 네 다리를 통맞춤 기법으로 연결하여 튼튼하고 아름다운 모양으로 만든다. 의자는 앉는용도, 사다리 용도, 화분 받침대 등으로 쓸모가 많으면서 기본적인 가공 기술을 배울 수 있는 가구이다. 재료를 살펴보니 의자의 기둥으로 쓰일 나무를 두 개씩 집성하여 사용해야 한다. 목공 본드를 칠해 부쳐서 집성중인 나무.본드를 너무 많이 칠했나 압축 할 수록 많이 나온다. 이렇게 집성한 나무는 일주일 동안 말린 후 다음주에 와서 크기에 맞게 자른다.자르고 나면 각끌기 라는 공구를 사용하여 네모 반듯한 구멍이 생기고 그 구멍에 아래 처럼 작업한 나무를 본드를 칠해 끼우게 된다.재료를 받고 할일이 또 있다. 분명히 해두면 작업 끝날때 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