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상진의원

과천시의원 국외연수 사태에 대한 과천시민정치 다함의 성명서 과천시의원 국외연수 사태에 대한 과천시민정치 다함의 성명서 철저한 진상조사와 더불어 책임자에 대한 엄정한 처벌과 후속 대책을 요구하며 지난 2월 17일 이후 이틀 동안 과천시민들은 매우 경악할 내용의 뉴스를 접했다. 박상진 김현석 두 시의원이 해외연수를 빙자하여 ‘시민 세금으로 박상진의원의 가족이 사는 곳에 연수를 가서 가족이 사는 집에 머물며 아들 학교와 그 학교 관할 교육청까지 시의원 자격으로 부인과 함께 공식 방문’ 했으며 이는 사전에 승인된 연수계획서와도 전혀 달랐을 뿐 아니라 심지어는 사후에 결과보고서도 허위로 작성해 제출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박상진의원은 공식 연수기간보다 14일 먼저 출국해서 가족과 함께 머무르고 있었지만 항공권을 허위로 제출하는 등의 방법으로 이 사실을 숨겨왔으며 사죄..
해외연수 빙자 가족상봉 박상진·김현석 과천시의원은 즉각 사퇴하라.  해외연수 빙자 가족상봉 박상진·김현석 과천시의원은 즉각 사퇴하라. 지난 2월 17일 MBC 보도로 밝혀진 여당 소속 박상진 과천시의원의 해외연수 관련 일탈 행위는 과천시민의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MBC 보도에 앞서 박의원의 비위를 파헤친 캐나다 한국일보의 보도와 2월 18일 박의원 및 그와 동행한 자유한국당 소속 김현석 시의원이 개최한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밝혀진 두 의원의 행보는 과천시민들에게 분노를 넘어선 허탈감과 자괴감을 안겨주었다. 박상진 의원은 자신의 개인적인 주관에 따른 편협한 교육방식을 공익이라고 확대해석하는 황당한 논리로 과천시와 하등 관계없는 북미의 거대도시인 몬트리올 연수를 제안하고, 궤변과 무리한 태도로 심사에 임해 승인을 받아 냈으며, 제출한 계획서와 동떨어진 내용의 빈약한 내용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