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랍장 조립

아홉. 서랍장 전면 손잡이 조립과 액자 만들기 시작 이전 시간에 오일 바른 의자가 다 말랐다. 오일이 마른 후 반드시 160번 이상의 아주 연한 사포로 마무리를 해주어야 한다. 일전에 사포로 마무리를 하지 않은 화장품 받침대는 약간 거칠한 느낌이 있었는데 이 공정을 빠트린 것이다. 그래서 작은 의자는 빠트리지 않고 오자마자 사포로 마무리 까지. 아주 매끈매끈 하고 폼난다. ㅎㅎ서랍장 전면 열고 닫는 손잡이를 만들었다. 적당한 나무를 잘라 중앙에 위치 시키고 나사를 박아 완성. 서랍 여닫는 문 두개도 역시 나사로 고정시켜 완성. 여닫이 문을 만들때 화투장을 이용해서 고정시키는 과정은 담지 못했다.여하튼 조립하고 오일 칠하고, 다음주에 마무리 손질하고 완성이다. 신난다~~오늘은 액자를 만들기 위해 새로운 재료를 받았다.재료를 받고 나서 할 일은 각 목재의 사..
팔. 의자 조립과 오일 칠하고, 미니 서랍장 조립 과정 작은 의자와 서랍장 조립시간. 목공 작업에 있어서는 직각이 중요하다.저번 시간에 의자를 조립할 때 맨 윗판만 빼고 다리를 조립할때 신경 쓰지 않던 부분이다. 다리 4개를 가공한 목재에 조립하고 보니 갸우뚱 하다. 직각을 맞추지 않은 탓이다.한쪽을 아주 미세하게 잘라내니 겨우 자세가 나온다. 직각 맞추는것을 반드시 확인하고 작업해야 한다는 교훈.의자의 상판을 조립하고 오일을 칠했더니 그럴싸하다. 청주 어머님에게 아주 유용하겠다. 오일을 바르고 집에 가져가면 냄새도 나고 잘 마르는데 방해가 될거 같아 공방에 두고 왔다. 다음주에나 집에~작은 서랍장 조립할때 노란 테이프로 귀를 맞추고 둘둘 감았다. 클램프 툴보다 때로는 더욱 강력하단다. 오늘은 여기까지~직각이 안맞어~ 이렇게 4다리를 붙여 놓으니 기우뚱 기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