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말농장

2014 년 주말농장을 시작하는 시농제를 마치고~


벌써 여섯 번째 주말농장을 경작한다. 과천으로 이사오기 전에 남부 순환로 서부 트럭 터미널 뒤에서 시작한 것으로 하면 3년을 더해야 한다. 


2009년 사기막골에서 2년동안 몇 한량 패거리들과 땀흘렸다. 밭 가운데 큰 벗꽃나무가 있는 아름다운 밭이었다. 아직도 근처를 지나다 보이는 벗꽃나무를 보면 미안한 마음이 든다. 치루어야 할 비용이 적으면 사람들은 소홀히 하게 마련이다.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 아침 일찍 일어나 출근하기 전에 밭으로 자전거 타고 가서 물주기를 여름 내내 하였다. 


농사가 시작되면 부지런이 모종을 사 날랐다. 주말이면 벗꽃 나무 아래에서 흩날리는 꽃잎을 막걸리잔에 담아 마셨다. 낚시꾼들의 푸념처럼 수확때가 되면 바람쐬러 하는거지 하면서 위안을 했다. 찬바람이 불면 벗꽃 나무 외롭지 말라고 보도블을 주워다 깔았다. 다음해 봄에 한량들은 보도블럭 위에서 벗꽃 아래서 막걸리를 마셨다.


시공간 이동~


사기막골에서 더 이상 농사를 할 수 없게 되었다. 그 큰 벗꽃 나무를 볼 수 없게 되었다. 그 소용돌이 치는 중에 선바위역 옆에 땅이 있으니 농사를 해보라고 하였다. 물론 접수할 상황이었으니 감사할 뿐이다. 

 

과천에서 네 번째의 농사를 지남철 형님이 무상 제공한 땅에서 시작하는 제사를 처음으로 지낸다. 감사할 일이다. 


























더욱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이 글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