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료-메디컬

당뇨병환자가 지켜야 할 발 사랑 6계명



당뇨병학회 9일부터 ‘제3회 파란양말캠페인’


대한당뇨병학회는 오늘(1일) 당뇨병 환자의 족부절단을 예방하고 족부질환의 주범 당뇨병성신경병증을 조기발견하기 위해 9일부터 ‘제3회 파란양말캠페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환자·가족·의료진이 함께하면 심각한 족부질환으로부터 당뇨병환자의 발을 아름답고 건강하게 지킬 수 있다’는 기치 아래 ▲가족이 함께하는 당뇨병환자의 아름다운 발 사랑수칙 발표 ▲파란양말 가족(佳足)사랑교실 진행 등으로 구성된다. 


캠페인에 앞서 대한당뇨병학회와 건강보험공단은 국내 족부절단의 절반가량(44.8%)이 당뇨병 때문이며 당뇨병환자의 25%는 발·다리가 점점 썩어들어가는 ‘족부궤양’을 앓는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대한당뇨병학회 관계자는 “당뇨병환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당뇨병성족부질환’의 증가도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당뇨병성족부질환의 주요인은 ‘당뇨병성신경병증’이다. 신경병증환자의 약 50%가 신경손상으로 피부감각이 둔해지는 무감각 증상을 갖고 있어 상처를 자각하기 어려운데 상처를 방치하면 궤양이나 괴사, 절단 등 심각한 족부질환을 앓을 수 있어 문제가 된다. 당뇨병환자의 양측 발에 저림·화끈거림이 있거나 발 감각이 잘 느껴지지 않으면 당뇨병성신경병증의 가능성이 있어 즉시 전문의를 찾아야 한다.


대한당뇨병학회 김성래 교수는 “당뇨병성 족부질환예방을 위해서는 발에 상처가 생기지 않게 항상 조심하고 작은 상처라도 그냥 넘기지 않고 병원을 찾아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며 “환자가족은 족부질환 위험신호를 조기발견할 수 있도록 늘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TIP. 당뇨병환자 발 사랑 6대 수칙


1. 증상을 확인하세요! 

발에 ‘저림’·‘화끈거림’·‘전에 없던 통증’ 등 신경병증 증상이 있는지 수시로 확인할 것


2. 발가락에 2초간 살짝 손을 대보세요! 

한쪽 발에 세 발가락씩, 양쪽 여섯 개 발가락 끝에 번갈아가며 검지를 살짝 대보고 

두 개 이상에서 감각을 못 느낀다면 주치의를 방문할 것


3. 환자의 발을 항상 보호해주세요! 

상처가 생기지 않도록 실∙내외에서 땀이 잘 흡수되는 면양말을 신을 것


4. 발에 생긴 변화를 살펴보세요! 

상처, 물집, 티눈, 붉은 점 등의 변화가 있는지 발바닥까지 주의 깊게 확인할 것


5. 일 년에 한 번 당뇨병성신경병증 검진을 받으세요! 

질환예방을 위해 일 년에 한 번 당뇨병성신경병증의 정기검진을 받을 것


6. 치료에 협력해주세요! 

당뇨병성신경병증 통증과 이로 인한 수면장애가 있다면 조기에 전문의와 함께 

상처를 치료할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