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낚시와 여행

날마다 회사로 여행을 떠나는 기분




양재동, 도곡동을 거쳐 판교 테크노 밸리 까지. 긴 여정.

집을 나와 서울 외곽 순환도로를 타고 터널을 두 개 지나고, 판교에서 분당으로 나와 회사에 도착할때까지의

여정은 하나의 여행이다.


금방 다시 돌아오도록 짜여진 여행. 아무리 밝아도 터널은 터널일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