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 글 모음

수행과정에서 나타나는 장애를 극복하기 위한 10가지 지침-보왕삼매론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


'보왕삼매론'은 중국 명나라 때 '묘협(妙叶)'이라는 스님이 어려운 일이 닥쳤을 때에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가르침을 설파한 내용으로서, 사람이 살아 가는데 필요한 10가지 금언으로 되어 있다. 


1.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병고(病苦)로써 양약(良藥)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2. 세상살이에 곤란 없기를 바라지 말라. 세상살이에 곤란이 없으면 제 잘난 체하는 마음과 사치한 마음이 일어난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근심과 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 하셨느니라.


3. 공부하는 데에 마음에 장애 없기를 바라지 말라. 마음에 장애가 없으면 배우는 것이 넘치게 된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장애 속에서 해탈을 얻으라」 하셨느니라.


4. 수행하는 데에 마(魔) 없기를 바라지 말라. 수행하는 데에 마가 없으면 서원(誓願)이 굳건해지지 못한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기를 「모든 마군으로써 수행을 도와주는 벗을 삼으라」 하셨느니라.


5. 일을 계획하되 쉽게 되기를 바라지 말라. 일이 쉽게 풀리면 뜻이 경솔해지기 쉽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많은 세월을 두고 일을 성취하라」 하셨느니라.


6.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말라. 내가 이롭고자 한다면 의리를 상하게 된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순결로써 사귐을 깊게 하라」 하셨느니라.


7.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 주기를 바라지 말라.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 주면 마음이 스스로 교만해진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내 뜻에 맞지않은 사람들로 무리를 이루라」 하셨느니라.


8. 공덕을 베풀 때는 과보를 바라지 말라. 과보를 바라게 되면 불순한 생각이 움튼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덕 베푼 것을 헌 신처럼 버리라」 하셨느니라.


9.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말라. 이익이 분에 넘치면 어리석은 마음이 생기기 쉽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적은 이익으로써 부자가 되라」 하셨느니라.


10. 억울함을 당할지라도 굳이 변명하려고 하지 말라. 억울함을 변명하다 보면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 된다.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기를 「억울함을 수행의 문으로 삼으라」 하셨느니라.


이와 같이 막히는 데서 도리어 트이는 것이요, 트임을 구하는 것이 도리어 막히는 결과를 낳는다. 그러므로 부처님께서는 많은 장애 가운데서 바른 깨달음을 이루셨다.


요즘 세상에 도를 배우는 사람들이 먼저 역경에서 견디어내지 못한다면, 어떤 장애가 부딪칠 때 그것을 이겨낼 수 없다. 그래서 마침내는 법왕의 보배까지 잃게 될 것이니 어찌 슬픈 일이 아니겠는가.


마음에 깊이 새겨 생활의 지혜로 삼아야 할 것이다.



아래는 보왕삼매론에 대한 자세한 설명과 원문으로 글의 출처는 http://tip.daum.net/question/3182970 참고


보왕삼매론은 수행과정에서 나타나는 장애를 극복하기 위한 10가지 지침을 담고있는 글로써, 국내에서 일상의 의식문을 모은 서적에서뿐만 아니라 초보자에 이르기까지 널리 읽히고 있다.


이 글의 저자는 국내에서 明末의 고승인 지욱(智旭)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와 달리 『보왕삼매염불직지』의 서문에는 元末明初의 이름난 선승인 묘협(妙叶)임이 명시되어 있다고 한다. 보왕삼매론은『보왕삼매염불직지』의 총22편 가운데 제17편에 실린 십대애행(十大碍行)에 해당한다. 십대애행부분이 곧 보왕삼매론인 것은 아니고, 십대애행 부분에서 상당부분을 생략하고 발췌하여 단순화시킨 것이 보왕삼매론이다.


아래에 『보왕삼매염불직지』 제17편에 실린 십대애행에서 많은 부분을 생략하고 발췌한 내용과 『선문일송』에 실린 보왕삼매론의 원문을 올린다.


※국내에서 번역된 의식관계 입문서에 포함된 보왕삼매론은 선문일송의 보왕삼매론과 순서가 약간 다름.


자료1. 『寶王三昧念佛直指』 十大碍行 第十七 


一念身不求無病       身無病則貪欲乃生


二處世不求無難       世無難則驕奢必起


三究心不求無障       心無障則所學躐等


四立行不求無魔       行無魔則誓願不堅


五謀事不求易成       事易成則志成輕慢


六交情不求益我       情益我則虧失道義


七於人不求順適       人順適則內心自矜


八施德不求望報       德望報則意有所圖


九見利不求霑分       利霑分則癡心必動


十被抑不求申明       抑申明則人我未忘


是故大聖化人以病苦爲良藥. 以患難爲解脫. 以障碍爲逍遙. 以群魔爲法侶. 以事難爲安樂. 以幣交爲資糧. 以逆人爲園林. 以市德爲棄屣. 以踈利爲富貴. 以受抑爲行門. 如是則居碍反通. 求通反碍.   是以如來於障碍中得菩提道. 至若鴦屈摩羅之輩. 提婆達多之徒. 皆來作逆. 而佛悉與其記. 化令成佛. 彼逆吾之順. 彼毁之成也. 於學道人 若不先居於碍. 則障碍至時莫能排遣. 使法王大寶因玆而失. 可不惜 


자료2. 禪門日誦


寶王三昧論


一念身不求無病       身無病則貪欲易生


二處世不求無難       世無難則驕奢必起


三究心不求無障       心無障則所學躐等


四立行不求無魔       行無魔則誓願不堅


五謀事不求易成       事易成則志存輕慢


六交情不求益吾       交益吾則虧損道義


七於人不求順適       人順適則心必自矜


八施德不求望報       德望報則意有所圖


九見利不求沾分       利沾分則癡心亦動


十被抑不求申明       抑申明則怨恨滋生


是故聖人設化 以病苦爲良藥. 以患難爲逍遙. 以遮障爲解脫. 以群魔爲法侶. 以留難爲成就. 以敝交爲資糧. 以逆人爲園林. 以布德爲棄屣. 以疎利爲富貴. 以屈抑爲行門. 如是居碍反通. 求通反碍. 是以如來. 於障碍中得菩提道. 至若鴦崛摩羅之輩. 提婆達多之徒. 皆來作逆. 而我佛悉與記莂. 化令成佛. 豈非彼逆乃吾之順也. 彼壞乃我之成也. 而今時世俗 學道之人 若不先居於碍. 則障碍至時. 不能排遣使法王大寶 由玆而失. 可不惜哉. 可不惜哉. 


참고> 위 내용은 해인총림의 율원장이신 종진스님의 글을 요약한 것임




한글 보왕삼매론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말라.

몸에 병이 없으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하셨느니라.


세상살이에 곤란함이 없기를 바라지 말라.

세상살이에 곤란함이 없으면 업신여기는 마음과 사치한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근심과 곤란으로써 세상을 살아가라」하셨느니라.


공부하는데 마음에 장애 없기를 바라지 말라.

마음에 장애가 없으면 배우는 것이 넘치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장애 속에서 해탈을 얻으라」하셨느니라.


수행하는데 마(魔)가 없기를 바라지 말라.

수행하는데 마가 없으면 서원이 굳건해지지 못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모든 마군으로서 수행을 도와주는 벗을 삼으라」하셨느니라.


일을 꾀하되 쉽게 되기를 바라지 말라.

일이 쉽게 되면 뜻을 경솔한데 두게되나니 ,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여러 겁을 겪어서 일을 성취하라」하셨느니라.


친구를 사귀되 내가 이롭기를 바라지 말라.

내가 이롭고자 하면 의리를 상하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순결로써 사귐을 길게 하라」하셨느니라.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주기를 바라지 말라.

남이 내 뜻대로 순종해주면 마음이 스스로 교만해지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 「내 뜻에 맞지 않는 사람들로서 원림을 삼으라」하셨느니라.


공덕을 베풀려면 과보를 바라지 말라.

과보를 바라면 도모하는 뜻을 가지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덕을 베푸는 것을 헌신처럼 버리라」하셨느니라.


이익을 분에 넘치게 바라지 말라.

이익이 분에 넘치면 어리석은 마음이 생기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적은 이익으로서 부자가 되라」하셨느니라.


억울함을 당해서 밝히려고 하지 말라.

억울함을 밝히면 원망하는 마음을 돕게 되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되「억울함을 당하는 것으로 수행하는 문을 삼으라」하셨느니라.


이와 같이 막히는 데서 도리어 통하는 것이요, 통함을 구하는 것이 도리어 막히는 것이니, 이래서 부처님께서는 저 장애 가운데서 보리도를 얻으셨느니라.


저「앙굴마라」와 「제비달다」의 무리가 모두 반역스런 짓을 했지만 우리 부처님께서는 모두 수기를 주셔서 성불하게 하셨으니, 어찌 저의 거슬리는 것이 나를 순종함이 아니며 제가 방해한 것이 나를 성취하게 함이 아니리요.


요즘 세상에 도를 배우는 사람들이 만일 먼저 역경에서 견디어 보지 못하면 장애에 부딪칠 때 능히 이겨내지 못해서 법왕의 큰 보배를 잃어버리게 되나니, 이 어찌 슬프지 아니하랴!


이미지 출처 : http://www.jeolgutong.kr/bbs/index.php?mid=bangpyun&category=20839

법상 스님의 보왕삼매론 강의 내용이 있다. 참고






  • "억울함을 수행의 문으로 삼으라"
    열 가지 다 잘 안되지만 특히 열번째가 난 특히 어럽네.

    • 기린 2018.09.10 2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감정때문에 옮겨놓은 글인데. 파장이 크고 나중엔 감당이 안되기도 하지. 서럽기도, 왜 내가, 내가 왜, 도대체 종 잡을 수 없이 드는 생각들이 억울함 때문이 아닌가 싶기도. 지금은 조금 낳아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