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 생각 바른 글

자기를 낮추는 말을 나중에 들어보면 기분이 좋지 않다.

 

 

우리를, 자기를 낮추는 말은 언제 들어도 기분이 좋지 않다. 어떤 자리에서든 해서는 안될 말이다. 실제 사실이 그렇더라도 인정하지 않아야 하고, 말로 쏟아낼 필요는 없다.

 

"준비를 못해서, 부족하지만, 저희가 모자라서, 바빠서, 잘 몰라서, 미안하게, 죄송하게, 사실, 그렇지만, 미흡하게도, 양해를 구하고, 앞으로 잘" 등과 같이 정당한 실행을 하고서도 설사 좋은 소리를 못 듣는다고 쳐도 당당하게 감당하는 게 좋은 거지, 모든 행위를 부정하며 낮추는 말은 좋지 않다.

 

녹화한 다른 사람의 동영상을 들어보니 듣기가 거북하다. 현실은 현실로 인정을 하면 그뿐이다. 타입이니 성격이니 하는 기준도 필요 없다. 

 

 

 

 

 

더욱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이 글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