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 생각 바른 글

차 마실 때 꼭 알아야 할 3가지

 

 

  차(茶)를 좋아하기 위해서는 늘 차를 마시는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차 마시는 양을 늘려야 한다. 차의 질을 좋게 하고 나서 양을 신경 쓰는 것이 아니라 양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으면 질도 저절로 좋아진다. 무슨 일에서나 마찬가지지만 특히 차를 마시는 일에 있어서는 횟수와 양을 늘려야 한다. 색, 향, 맛, 의식, 예법, 다기 등 차도(茶道)를 깨우치기 위한 여정은 쉬운 일이 아니다. 일단 차 마시는 일을 잘 하려면 차의 종류와 가격, 시기와 장소에 구애 받지 말고 줄기차게 차를 많이 마시는 일이 우선이다.

 

  모든 차는 세차한다. 심지어 티백도 세차가 필요하다. 차를 첫번째 우려낼 때는 차엽을 씻어내는 과정이라고 해 세차(洗茶)라고 하며, 말린 찻잎을 따뜻한 물에 한번 풀어줌으로써 진정한 차의 맛과 향을 내기 위한 과정으로 여긴다. 차를 즐길 때 차의 종류나 형태에 따라 세차를 하기도 하고, 잊고 하지 않을 때가 있는데 무조건 세차하는 버릇을 들이는 게 좋다. 어쩌다가 세차를 안 하는 경우에 차의 맛이나 상태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준다. 세차는 물을 끓여 100도씨 정도에서 세차하는 차와 약 80도 정도의 물로 하는 차가 있으니 구별해서 한다.

 

 남은 차 부스러기는 버려라. 깨끗하게 버려야 한다. 세상에 아껴서 좋은 것은 말 밖에 없다. 특히 아깝다거나 바닦까지 보려고 차 부스러기 남은 것을 우려내는 일은 간혹 낭패를 준다. 차호(차 주전자)에도 좋지 않고, 좋은 차맛을 기대하기 힘들다. 반드시 마지막 남은 차 부스러기는 버리든가 다른 목적에 사용한다. 차를 우려낼 때 보면 첫 번째로 우려낸 물은 다호(茶壺, 차를 우려내는 기구)를 데우는 데 사용하고 두 번째 우려낸 차부터 다배(茶杯, 찻잔)에 담아 마신다. 세 번째 우려냈을 때부터는 녹차 고유의 맛과 향이 거의 사라지게 되므로 마시지 않고 피부미용을 위한 세안용 등으로 활용하는 것이 좋다.-見河-

 

대익보이차

대익보이차에서 운영하는 보이찻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