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술-IT-인터넷 동향

디지털 치료(Digital Therapeutics, DTx)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0’. 올해 'CES 2020'의 5대 핵심 키워드 중 하나는 바로 ‘디지털 치료(Digital therapeutics)’다.

 

  디지털 치료란 의약품처럼 질병을 치료하고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게임, 가상현실(VR) 등 소프트웨어를 말한다. 다시 말해  먹거나 바르는 약이 아닌 애플리케이션(앱), 게임, 가상현실(VR) 등 소프트웨어로 질병을 치료하는 것을 말한다.

 

  디지털 치료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곳은 미국 기업인 ‘페어 테라퓨틱스(Pear Therapeutics)’와 ‘아킬리 인터렉티브(Akili Interactive)’다. 페어 테라퓨틱스는 중독 치료 앱 ‘리셋(reSET)’을 개발해 지난 2017년 9월 ‘치료제’로 FDA 승인을 받았다. 질병 치료 목적으로 FDA 인허가를 받은 소프트웨어는 리셋이 최초다.

 

  아킬리는 아동 주의력 결핍장애(ADHD)를 치료하는 테블릿PC 게임 ‘EVO’를 개발해 FDA 심사를 받고 있다. EVO가 FDA 심사를 통과하면 최초의 질병 치료용 게임이 된다.

 

  아직 디지털 치료는 약물과 같이 질병 원인을 근본적으로 치료하지는 못해도 보조해 주거나 병원과 연결해 주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디지털 치료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치료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아킬리는 소프트웨어 자체만으로 치료될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다. 현재 디지털 치료를 연구하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 중 30%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우리가 생각하는 디지털 치료는 전통적인 치료제인 의약품과 똑같은 임상시험을 거쳐야 한다. 물론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돈이 필요하다. 하지만 디지털 치료가 주류 의료 산업에 들어가려면 효능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의 수준도 높아야 한다. 디지털 치료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다. 탄탄한 증거로 무장한, 좋은 기술을 내놓지 않으면 부정적인 의견은 더 많아질 수 있다. 우리는 디지털 치료의 기준을 정하고 다른 제품들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그렇지 않으면 시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기술로 남을 것이다.” (아킬리 CEO인 에디 마투치(Eddie Martucci)

 

참고기사:

스마트폰을 이용한 의료, 디지털 테라피

CTA "수면테크 주목"…디지털헬스 올해 '100억달러' 시장

국내도 '디지털치료제' 출격준비…뉴냅스·웰트·라이프시맨틱스

"건강관리 차원을 넘어"…올해 CES 키워드 '디지털 치료'

디지털 치료제? 의료진·환자의 '사용 여부'에 달렸다.

[CES 2020] 주목받는 디지털 치료…의료에 포함되기 위한 과제는?

[CES 2020 영상] 디지털 치료에 주목한 'CES 2020'

CES 2020' 개막…CES에서 확인하는 디지털 헬스케어의 현주소

[CES 2020] 최첨단 기기들이 쏟아진 전시회서 나온 우려의 목소리
[CES 2020] “혁신 더딘 헬스케어산업, 5G 도입으로 달라진다”
[CES 2020] CPR 제대로 하고 있는지 알려주는 웨어러블 밴드
[CES 2020]"수백만명 수면 데이터 분석해보니…커피보다 담배가 해로워"
[CES 2020] 패치 하나로 심전도 실시간 모니터링
[CES 2020] 웨어러블로 '27초'면 심전도검사 

 

 

이미지 https://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0/31/2019103100184.html

 

 

 

 

더욱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이 글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