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 생각 바른 글

도도한 고양이 쿠로의 무관심과 주체적 삶


양재 영동 1교 근처 이데 디자인 사무실을 방문했다. 공기청정기 케이스를 만들어야 한다. 디자인부터 샘플까지 아이디어와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을 현실과 눈에 보이게 만드는 사람을 만나러 갔다. 사무실에서 기다리는데 매일 점심 먹으러 온다는 동네 고양이가 사무실로 들어온다. 처음 만났다. 내가 지금까지 본 이름표 중에 가장 멋진 이름표다. 이름, 직업, 연락처가 완벽하게 적힌 이름표다. 이름은 쿠로(kuro), 하는 일은 외출, 연락처가 적힌 근사한 이름표를 달고 우하하게 다닌다. 한마디 말도 없이 뻐기며 돌아다니는 모습이 부럽다. 갈 때 문을 열어도 나가지 않아 보니 통조림 밥이 남았는데 먹으려해도 밥이 나오지 않는거였다. 통조림을 두두려 다시 쏟아놓으니 마져 먹고 간다. 

"아주 하는 짓이 여시에요." 자기 돈을 들여 냥이 통조림을 사오는 직원이 말한다.

고양이들의 자신감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자기를 제외한 무었에도 무관심한 아이들이다. 지금 여기 이외의 것들에 대한 무관심과 무엇에도 의지하지 않는 주체적인 생활방식에서 나오는게 아닐까. 누가 신경을 쓰든 말든 자기 마음대로 제 갈길을 가는 그들의 방식을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見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