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 생각 바른 글

비가 자주오니 신발을 빨 수 있어서 좋다. 처음 매미 우는 소리




비가 자주오니 신발을 빨 수 있어서 좋다. 처음 매미 우는 소리


모든 일에 시작도 없고 끝도 없다. 언제 시작이 되었는지 알 수 없고, 끝난 게 끝이 아니다. 


한 가지 분명하게 알 수 있는 일이 있다. 


매년 여름에 내가 매미의 울음소리를 듣기 시작한 날과 마지막으로 들은 날은 분명하다. 바로 어제 대공원 언덕 훈련에 갔을 때 올 해 처음으로 매미 울음소리를 들었다.



더욱 좋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이 글 공유하기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